<< 기자회견문>>  

교사 시국선언 정당하다.
최규호 교육감은 부당징계 철회하고 도민에게 사죄하라

시국선언 교사에 대한 법원의 무죄판결로 헌법이 보장하는 표현과 양심의 자유는 지켜졌고 교사시국선언은 정당해졌다. 비록 역사의 시간을 시국선언 당시로 되돌릴 수 없지만 정권의 시녀로 전락한 검찰을 앞세워 국민들의 입에 재갈을 물리고 혹세무민 하려던 현 정권의 인권과 민주파괴 행위는 단죄된 것이나 다름없다.

권력자의 일방통행에 소통을 요구하고, 1% 부자들만의 편협한 정책에 비판의견을 제시하거나 견제하는 것은 민주사회의 상식이며, 국민에게 부과된 책임과 의무이다. 더욱이 아이들의 미래를 책임지는 교사는 이러한 인권과 민주주의의 발로여야 한다. 그러한 사회적 책임을 양심으로 실천한 교사와 전교조를 표적탄압하며 폭압정치로 회귀해 국민적 열망을 호도한 현 정권은 이제 역사적 평가를 기다려야 할 것이다.

이명박 정권이 현재 검찰의 기소만으로 노조 전임자에 대해 전임 허가를 내주지 못하도록 지침을 개정하여 전교조 활동에 개입하는 초법적 탄압마저 서슴지 않고 있지만 이 또한 국민의 준엄한 심판만을 남겨 놓고 있을 뿐이다.  

우리는 특히 최규호 교육감에게 분명한 책임을 묻고자 한다. 민선자치 교육감에 대한 실망은 절망과 분노로 이어진지 오래이다. 중앙권력의 남용을 견제하고 도민의 의사를 존중해 창의적 대안을 만들어 내는 것이 민선자치 교육감의 항구적 역할이다. 하지만 이러한 역할과 책임은 전북교육에서는 눈 씻고 찾아 볼 수 가 없었다. 일제고사를 일방강행하고, 임실성적조작에는 변명과 솜방망이 징계로 일관하는가하면 체험학습을 승인한 교장에게는 중징계하며 오로지 정권의 눈치만 보며 도민을 배신한 MB 하수인 교육감으로 전락한지 오래이다.  
  민의를 배신한 교육감의 최종선택은 MB교육 직할부서를 자임하는 것뿐이었는가? 결국 교육감은 통렬한 반성과 성찰을 포기하고 법원의 1심 판결 뒤 징계여부를 결정한다는 약속마저 헌신짝처럼 버리고 교과부 일방적인 지침만을 근거로 편파적 부당징계를 강행해 시국선언 탄압의 주연역할을 자임했다. 이는 민선 자치는 물론 교육자로서 최소한의 양심마저 포기한 것이나 다름없다. 자신의 권한으로 할 수 있는 최소한의 조치인 법률자문, 시민사회와 교육주체들의 의견청취, 도민의 여론, 그 동안의 관행 모두를 걷어찬 채 MB식 독재의 외길에 동조한 것이다.    
  
이러한 교육감에게 더 이상 무엇을 요구하겠는가? 하지만 시민사회의 이성으로 다시한번 촉구하고자 한다. 법원의 무죄판결로 징계와 관련된 교육감의 모든 행위가 원천무효가 된 이상 이에 대한 분명한 책임을 져야 한다. 먼저 검찰고발과 부당한 징계로 계좌추적을 포함해 말 못할 수많은 고통을 감수해야 했던 해당교사들과 도내 모든 시국선언 교사들에게 부당한 징계임을 인정하고 그들의 명예를 회복시켜야 한다. 또한 민의를 저버리고 교과부의 일방적 지침에만 매달려 도민을 갈등과 혼란에 빠트린 책임을 지고 도민에게 사죄해야 한다.

만약 또 다시 사태의 본질을 호도하고 도민을 기만하는 부당한 징계를 강행하거나 면피용 얕은꾀를 쓴다면 모든 역량을 모아 전면적인 교육감퇴진 운동을 전개할 것이다.      
  
                              우리의 요구
- 시국선언 정당하다. 부당징계 철회하라!!
- 부당 징계철회하고 시국선언 교사들의 명예를 회복시켜라!!
- 부당징계 철회하고 도민에게 사죄하라!!

2010년 1월 20일
공무원·교사탄압 저지 전북대책위원회
민주노총전북본부 전농전북도연맹 공무원노동조합전북본부 전교조전북지부 전북녹색연합 전북교육연대 참교육을위한학부모회전북지부 전북학교운영위원협의회 전북장애인교육권연대 청소년의안전을위한의사들의모임 음미체전북교사연합 공공노조전북본부 전북평화와인권연대 전북교우회  전북교육연구소 민주노동당전북도당 진보신당전북도당 전북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실업자종합지원센터 새날을여는정치연대  전북시설인권연대 전북평등학부모회(준) 전북여성농민회연합 민주노동자전국회의 원불교사회개벽교무단 생명평화전북기독인연대 순창민주연대 정읍민주연합, 민족문제연구소전북지부, 전북진보연대(준) 31개단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1 [성명] 아름다운 연대에서 끈길진 연대로 -현자 전주위원회 투쟁 지지한다. file 아름다운꿈 2010.03.24 751
70 <사회공공>시국선언 교사 징계유보에 대한 입장 file 새여정 2010.01.26 712
» <기자회견문>부당징계 철회하고 도민엑 사죄하라 file 진실 2010.01.20 705
68 <논평>시국선언 무죄판결 환영한다. file 진실 2010.01.20 528
67 <사회공공>정당한 파업과 단체행동을 불법으로 매도하는 이명박공안정권 규탄한다. file 새여정 2009.12.03 541
66 <사회공공> 공무원노조 탄압저지 기자회견문 file 새여정 2009.12.03 474
65 <사회공공> 일제고사 반대 기자회견문 file 새여정 2009.10.13 568
64 반이명박-반신자유주의 투쟁의 전면에 나서자!!! file 새여정 2009.07.22 564
63 성명 - 용산참사 반년에 즈음하여 file 진실 2009.07.20 645
62 기자회견문 - mb악법저지하자 file 진실 2009.07.16 505
61 <투쟁결의문> 시국탄압중단 자사고 저지하자 진실 2009.07.10 543
60 비정규악법 폐기 기자회견문 file 진실 2009.07.03 561
59 기자회견문 - 자사고 중단, 교사징계철회 file 진실 2009.07.01 544
58 성명 - 김인봉 교장에 대한 법원결정 규탄한다. file 진실 2009.06.30 518
57 <성명> 시국선언 중징계면 대통령은 파면이다. file 진실 2009.06.26 563
56 기자회견문 - 기자촌 주택 재개발 관련 file 진실 2009.06.23 703
55 <성명> 자사고 설립 중단하라 !! file 진실 2009.06.23 464
54 민주파괴 인권유린 전국노동자대회 폭력탄압 규탄한다. file 새여정 2009.05.18 441
53 전라북도의 중노위 재심신청은 도립국악원 파행운영의 책임을 회피하고, 인사발령자들의 고통을 외면하는 것. file 와따나베 2009.04.28 468
52 - 전라북도지방노동위워회 부당인사판정결과에 따른 논평- file 와따나베 2009.04.20 517
 
 

 

                                               [561-825] 전주시 덕진구 우아동 3가 747-12번지  전화: 063 908 0654   팩스: 063 908 0655